히어링허브, 오티콘보청기 서울권역 판매 1위수상 > 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보다 과학적인 접근, REM 실이측정과 체계화된 최적화 피팅"

오티콘

히어링허브 오티콘보청기

커뮤니티

언론보도

"보다 과학적인 접근, REM 실이측정과 체계화된 최적화 피팅"

> 커뮤니티 > 언론보도
언론보도
  • 관리자
  • 21-03-10 11:13
  • 326

히어링허브, 오티콘보청기 서울권역 판매 1위수상

본문

히어링허브, 오티콘보청기 서울권역 판매 1위수상

  • 기자명
 이형노 기자   입력 2021.02.02 11:52

d25942a42dfc28755b6676b2d59bd597_1615342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하여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1년 오티콘 정책 발표 세미나’에서 히어링허브가 서울권역서 최대 판매 1위 (Excellent Unit Performer of 2020)를 수상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세계 최초로 심층 신경망(DNN) 기술이 적용된 오티콘 프리미엄 모어(More)가 런칭 되었다. 신제품 모어에는 인간의 뇌신경망을 모방한 인공 지능기술(AI)을 이용한 심층신경망(Deep Neural Network) 기능을 활용하기 때문에 두뇌가 학습하는 방식으로 뛰어난 정밀도와 선명도로 전체 사운드 장면을 모어보청기 스스로 처리한다.


히어링허브 서초본점은 덴마크 공식 오티콘 서초센터로 등록되어 있으며, 수상 기념으로 신제품 모어(MORE) 프리미엄 보청기, 고출력 라인업인 엑시드(Xceed), 유소아 어린이 보청기 엑시드플레이(Xceed Play), 편측성난청 솔루션인 크로스(CROS)등 특가 행사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모션으로 오티콘보청기를 구입할 경우 50~60% 파격할인과 고령자를 위한 20만원의 할인 공제가 이루어진다. 또한 양측구입시에도 추가할인이 적용될 예정이다. 더불어 청각장애등급이 있다면 보청기 구입 후 정부 보조금을 활용하여, 성인의 경우 최대 131만원, 유소아의 경우 최대 262만원의 보청기 지원금을 환급 받을 수 있다.

프로모션 대상인 신제품 오티콘 모어에 탑재된 폴라리스(Polaris) 칩셋은 탁월한 선명도와 정밀함을 바탕으로 전체 사운드 장면을 처리하며 주변 환경의 풍부한 소리들을 제약 없이 받고 내가 듣고 싶은 소리에 보다 집중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노인성난청으로 어음 변별력이 떨어졌거나 주변 시끄러운 소음 상황이 불편했던 분들에게 특히 적합한 제품이다. 더불어 저전력 무선통신으로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 휴대폰 구분 없이 사용할 수 있게 되어 연결성이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되었다.

덴마크 본사에서 International Training Academy 오티콘 국제교육팀 한국멤버로 활동하며 20년간 청각산업에 몸담은 서초본점의 김광재 청능사는 보청기 착용 후 말소리 극대화를 위한 필수 조건으로 ‘VSE 가상음향 피팅’을 강조하였다. “보청기 적합 시 조용한 환경에서의 청음보다는 식당, 강당처럼 소리가 울리는 공간 등에서 적합을 진행해 나가는 것이 중요한데, VSE 피팅을 적용할 시 실제 불편한 환경들을 조성할 수 있어 말소리 명료도를 개선시킬 수 있다”는 것이 김광재 청능사의 설명이다.

실제로 제조사 기준 보청기 착용 실패율이 평균 30%인 것에 반해 VSE 가상음향 피팅을 제공하고 있는 히어링허브 청각센터의 실패율은 귓속형 기준, 1% 미만으로 집계되며 보청기실패율이 국내 최저로 나타났다.

또한 “청력에 따라 적합한 보청기 종류는 다양하지만 일반적으로 요즘 젊은 난청인들은 눈에 띄지 않는 초소형타입 IIC형 보청기를 많이 선호하는 편”이다. 노인성난청의 경우 초소형 보청기보다는 “귓속형 ITC 타입의 착용이 적합하며 저음청력이 좋은 경우 폐쇄현상 제거를 위해 오픈형 혹은 충전식 보청기 타입의 제품을 착용하는 것이 효과적이다”고 전했다.

프로모션은 2월 28일까지 진행되며 히어링허브는 강남지역에 서초본점을 포함하여 신도림, 분당, 일산, 파주, 창원마산, 부산센터에서 모두 가능하며, 무료 청각검사 및 보청기 청음 테스트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출처 : 국제뉴스(http://www.gukjenews.com) 

이형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