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어링허브, 난청 유형에 따라 가상음향 보청기 피팅 필요 > 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보다 과학적인 접근, REM 실이측정과 체계화된 최적화 피팅"

오티콘

히어링허브 오티콘보청기

커뮤니티

언론보도

"보다 과학적인 접근, REM 실이측정과 체계화된 최적화 피팅"

> 커뮤니티 > 언론보도
언론보도
  • 관리자
  • 21-03-10 11:26
  • 365

히어링허브, 난청 유형에 따라 가상음향 보청기 피팅 필요

본문

히어링허브, 난청 유형에 따라 가상음향 보청기 피팅 필요

전세훈 기자  |  jaeboklove2@hemophilia.co.kr 

 

인간의 기대수명이 증가하면서 노화를 받아들이고 수용하기보다는 늦출 수 있는 방법을 적극적으로 모색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난청에 대한 태도도 크게 변화하고 있다. 건강한 뇌를 유지하기 위해서라도 난청 시 보청기 착용을 해야 한다는 다양한 연구결과들이 발표되면서 난청을 방치하는 대신 보청기에 관심을 갖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보청기를 알아볼 때는 저하된 청력과 청신경을 보완해 주는 의료기기이기 때문에 꼼꼼한 선정과정과 관리를 거쳐야 함을 인지해야 한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전문성이 부족한 곳에서 보청기를 구입, 관리를 받음으로써 말소리 변별 개선 효과의 미비함, 소리 울림 등의 불편을 경험하고 있다. 종래에는 보청기 착용을 포기하는 경우까지 발생하기도 한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사태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난청 정도와 주파수별 형태, 어음변별 등을 고려해 전문센터에서 보청기 선정을 진행해야 함을 강조한다.

 

사회생활이 활발한 청장년층은 외부노출이 적은 초소형보청기 착용에 적합할 수 있으며 저주파수 청력이 좋고 청민감도가 높은 난청인이라면 귀에 걸어 착용하는 오픈형보청기가 알맞을 수 있다. 배터리 교체에 대한 불편을 느끼는 고령층 난청인의 경우 간편한 충전식보청기 사용을 하는 것이 편리하다. 최근에는 다양한 첨단기능이 적용된 인공지능 보청기가 출시되고 있어 사용환경이 복잡하고 어음변별력이 심하게 저하된 경우에도 실생활에 좋은 도움을 받을 수 있다.

 

 

d25942a42dfc28755b6676b2d59bd597_1615343

▲ 사진=히어링허브 김광재 전문청능사가 보청기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히어링허브 김광재 전문청능사는 “본인의 사용환경과 목적, 청력에 맞는 보청기를 선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간 듣지 못했던 소리들을 편안하게 인식하고 받아들일 수 있도록 돕는 초기 적합피팅과 뇌에 잘못 입력된 발음 오류를 수정할 수 있는 청능재활 훈련을 병행한다면 더욱 만족스러운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초기적합피팅의 퀄리티가 중요한데 귀 안에서 실질적인 소리의 증폭량을 확인하는 REM실이측정 등은 기본이며 이 외 더욱 정교한 피팅을 위한 방법이 병행되어야 한다. 실이측정은 대부분 청각센터에서 진행하고 있지만, 조용한 환경에서 진행되기 때문에 실제 사용환경과의 격차를 좁히기에는 어려운 부분이 있다. 보청기 착용자들이 실생활환경에서 보청기의 소리의 날카로움이나 잡음을 호소하는 이유다"고 전했다.

 

히어링허브에서는 이러한 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국내 최초로 VSE(Virtual Sound Environment) 가상음향환경 피팅시스템을 도입, 더욱 정교한 피팅을 제공하고 있다. 상담실 상담실 상·하부 10개 스피커가 구축된 VSE 상담실에선 360도 소리전달이 가능하여 식당·강당·회의실 같은 일상적 장소를 구현할 수 있기 때문에 화자의 방향성과 소음 속 어음변별력 향상을 위한 피팅검사가 가능하여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다.

 

히어링허브는 오티콘· 포낙·와이덱스· 등과 파트너쉽을 맺은 멀티브랜드센터로 메이저 6대 브랜드의 최신칩셋이 탑재된 고성능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마련할 수 있다. 만약 청각장애진단을 받았다면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보청기보조금을 최대 131만원 환급 받을 수 있으니 참고하자. 현재 강남 본점을 포함하여 신도림점·분당점, 등 전국 7개 보청기 지점을 직영네트워크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기사 URL : http://www.hemophilia.co.kr/news/articleView.html?idxno=17727

전세훈 기자  |  jaeboklove2@hemophilia.co.kr